자유게시판
청강대 정희경 이사장의 회고록
icon 청강인
icon 2008-12-30 22:00:42  |   icon 조회: 10412
첨부파일 : -
청강대 정희경 이사장의 회고록 ‘삶, 그 신묘한 색채들’은 70대가 주는 느긋함에 대한 사색으로 시작한다. 생각해보면 줄곧 ‘좀 더’라는

삶의 제목에 붙잡혀 살아왔다고 회고하는 그는 경쟁 위주의 시대에서 ‘좀 더, 좀 더’를 외치는 경쟁이 많은 사람들을 허무함에 빠지게 한

다고 말한다.



“나이 칠십을 넘기니 마음에 후련한 한 줄기 바람이 일고 무언가 앞이 탁 트이는 듯한 느낌이 온몸을 감싸는 것이 마치 지루하고 길고 힘겨

웠던 산줄기를 타고 걷다가 문득 산등성이에 오른 듯한 느낌과 비슷하다. 그저 나이를 겹쳐 칠십을 헤아리다 보니 이런 느낌을 가질 수 있다는 것도 자연이 허락해주신 큰 위로가 아닌가 싶다.”


두 해 여름을 꼬박 투자해 대학노트 15권에 손으로 써내려갔다는 회고록은 사소한 일까지도 세세하게 묘사해 놓은 정확한 기억력이 읽는 사람을 놀라게 한다. 원래 2006년 청강대 정희경 이사장의 남편 고 이연호 회장(남양알로에 창업주)의 10주기 기념 평전과 함께 출판했어야 했는데 원고의 양이 너무 많아 미뤄졌을 정도. 그는 평소 ‘사랑’(舍廊)이라 불렀다는 남편이 세상을 떠난 후 삶을 진솔하게 돌아보며 혼자 남은 삶을 다시 꾸려나가기 위해 이 글을 썼다고 고백한다.



‘삶, 그 신묘한 색채들’은 청강대 정희경 이사장 개인의 회고록인 동시에 우리 현대사의 흐름을 보여주는 글이기도 하다. 부모님이 태어났던 조선 말기로부터 시작해 일제 치하의 어려웠던 시절과 대한민국 정부수립, 6·25전쟁, 그리고 성인이 된 후에는 1970년대 남북적십자회담의 역사적인 순간과 1990년대 정치 현장에 직접 참여하며 역사를 만들어가기도 했다. 또한 책 속에는 각계각층의 지도자들과의 인연이 끊임없이 등장한다. 이인호 전 러시아 대사는 그를 일컬어 “여성의 한계를 극복하는 방법이 무엇인가 보여준 인물”이라고 평하기도 했다.



서울대 교수와 성균관대 여학생 처장, 이화여고와 현대고, 계원예고 교장을 역임하고 청강대 이사장까지 평생을 교육자로 살아왔고 국민의정부 시절 전국구 1번 국회의원으로 활동한 정치인이었던 정 이사장. 여성운동과 남북교류, 사회봉사, 출판문화 등 다방면에서 활동해 온 그는 계속적으로 ‘1호’를 기록해 온 인물로도 유명하다. 서울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미국 캔자스 주립대 대학원에서 교육심리학을 공부하고 돌아와서는 우리 교육계에서 ‘카운슬링’ 분야를 개척했고 서울대 학생지도연구소 창설 멤버로 참여했으며 서울대 교육학과 1호 여성 교수이기도 하다. 첫 남북적십자회담 때는 남측의 유일한 여성 대표로 참여하기도 했다.



청강대 정희경 이사장의 인생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부분은 왕성한 사회봉사 활동. 그는 그것을 “거지 한 사람도 빈손으로 돌려보내는 일이 없었던 어머니 덕분인지…”라고 표현한다. 평소부터 크고 작은 기부활동을 해오던 그는 2002년 70번째 생일을 맞이해서는 아예 생일잔치를 ‘나눔의 잔치’라 이름 짓고 12곳의 기관에 8억여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교육, 정신건강 운동, 문화재 보존 사업, 여성운동, 구제활동 기금 등 다양한 분야를 망라한 그의 기부행위는 사회적으로도 뉴스가 됐다. 그 이후에도 북한어린이돕기 운영위원장과 한민족어린이돕기네트워크 상임대표, 일가재단 후원회 회장, 대한YWCA 후원회 이사장 등 그의 사회활동은 계속됐다.


국내 유일의 문화산업 특성화 대학인 청강대 (정희경 이사장) 출판부가 본교 정희경 이사장의 회고록 ‘삶, 그 신묘한 색채들 (The colours

of life)’을 발간했다. 서울대 교수와 성균관대 여학생 처장, 이화여고와 현대고, 계원예고 교장을 역임하고 청강대 이사장까지 평생을 교육자로, 국민의정부 시절 전국구 1번 국회의원으로 활동한 정치인으로, 첫 남북적십자회담 때는 남측의 유일한 여성 대표로 수많은 ‘여성 1호’라는 기록을 남긴 청강대 정희경 이사장. 이 책은 올해로 76세를 맞은 저자의 회고록인 동시에 우리 현대사의 기록이 빼곡히 적힌 글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회고록에는 청강대 정희경 이사장의 부모님이 태어났던 조선 말기부터 일제 치하의 어려웠던 시절과 대한민국 정부수립, 6·25전쟁, 그리고 성인이 된 후에는 1970년대 남북적십자회담의 역사적인 순간, 1990년대 정치 현장에 직접 참여한 파란만장한 삶의 여정이 빼곡히 담겨 있다.

청강대 정희경 이사장은 평소 ‘사랑(舍廊)’이라 불렀다는 남편 故 이연호 회장(유니베라 창업주)이 세상을 떠난 후 삶을 진솔하게 돌아보며 혼자 남은 삶을 다시 꾸려나가기 위해 이 글을 썼다고 고백하고 있다.

2년을 꼬박 투자해 대학노트 15권에 손으로 직접 써내려 갔다는 이 회고록은 70대가 주는 느긋함에 대한 사색으로 시작해 파란만장했던 칠십 평생의 다양한 일화와 역사적인 순간들로 이어지며, 마지막 장에는 ‘젊은이들에게 일러두고 싶은 말들’로 끝을 맺고 있다.



교육, 정신건강 운동, 문화재 보존 사업, 여성운동, 구제활동 기금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해온 저자의 치열한 삶의 경험과 수많은 ‘여성

1호’의 기록을 남기기까지 우리 사회에서 여성 리더로서의 도전적인 인생 행로를 엿볼 수 있다.


청강대 정희경 이사장은 책의 마지막을 ‘젊은이들에게 일러두고 싶은 말들’로 맺고 있다. 꿈을 꾸고 그 꿈을 계속 가꿀 것, 자기 자신을 사랑할 것, 공동선(善)의 추구, 절약과 근면의 실천, 친절과 정직의 실천, 행복한 젊은 날을 보낼 것, 역사를 공부하는 젊은이가 될 것. 그가 젊은이들에게 바라는 소망들이다.



출판기념회를 겸해 5월 24일 열렸던 청강대 정희경 이사장의 희수 잔치에선 또 하나의 의미 있는 사업이 공개됐다. 문화예술 지원을 위한 가칭 한사랑문화교육재단의 출범이 그것. 50억 자산 규모로 시작하는 한사랑문화교육재단에서는 앞으로 문화예술 분야의 장학사업, 학술연구 지원 등의 각종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6월 중 창립총회를 열고 정식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출처] 회고록 펴낸 청강대 정희경 이사장|작성자 정희경
2008-12-30 22:00:42
116.46.130.7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