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로 나선 양정, 부악공원 민간특례개발 백지화 ‘투쟁강도 높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