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이천시립 화장시설 사업 선정지역 반대 주민과 대화
상태바
이천시, 이천시립 화장시설 사업 선정지역 반대 주민과 대화
  • 박종석 기자
  • 승인 2020.09.14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시장 엄태준)는 지난 9월11일 부발읍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이천시립 화장시설 사업 선정지역인 수정리 산11-1일원 주변에 거주하는 시민들의 반대의견을 경청하고 공감하기 위한 주민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주민면담에는 부발읍 화장시설 반대비상대책위원회(위윈장 양승대)와 인근에서 농장을 경영하고 있는 토지주들이 함께 하였고 이천시측은 이천시장 엄태준을 비롯하여 조정철 이천시 화장시설건립추진위원장 및 이완우 부위원장 등 관계자들이 함께 자리하였다.

지난해 5월 화장시설 건립추진 계획이 수립되고 9월부터 10월까지 2개월에 걸친 공모과정을 거쳐 올해 8월24일 최종 부발읍 수정리로 선정이 되기까지 여러차례 언론을 통해 보도가 됐음에도 코로나19등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면서 농장의 생업에 종사하느라 바쁘게 살아온 주민들이 많았기에 이런 이천시립 화장시설 건립과정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었다며 그간에 힘든 생활과 현재 어려운 농장경영 상황에 대한 주민 목소리를 경청할 수 있는 좋은 자리가 되었다.

또한 이천시립 화장시설은 정말로 꼭 이천에 있어야 하는 시설이라는 것을 주민 모두가 공감하지만 그것이 부발읍 수정리에 생기는 것에 대하여 정말 많이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인근 토지주들의 우려섞인 의견을 들을 수 있었으며 되도록 주변 지형이 산으로 되어 있는 곳에 화장시설을 선정하는 것이 더 현명하지 않은가 하는 다소 격양된 반응을 보이기도 하였다.

이에 엄태준 시장은 “오늘 이 자리를 통해 정말 여러분들의 마음이 얼마나 속상하고 힘든지에 대해 많이 느끼고 공감할 수 있는 좋은 자리가 되었으며 이런 자리를 통해 늘 배우고 시장은 주민의 입장에서 주민은 시장의 입장에서 더 깊은 고민이 있어야 될 것이며 오늘 이 자리에서 나눈 것들에 대해 화장시설 건립추진위원회에서 추후 회의를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조정철 이천시 화장시설 건립추진위원장은 “화장시설이 추진됨에 있어 정말 그것을 충분히 보완할 수 있도록 위원회에서는 끊임없이 고민할 것이며 주변에 피해가 있는 부분이 있다면 법적인 허용 범위내에서 행정적으로 보상이 될수 있는 부분은 최대한 의견을 수렴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전달하였다.

이천시 관계자 “이천시립 화장시설은 당초 화장시설이라는 이미지를 탈피하여 광역화된 공원화 시설을 기본으로 하는 여러 체육시설 및 여가시설을 갖출 수 있도록 이천시민 모두가 부족한 여가시설을 해결할 수 있는 최고의 친환경 시설로 건립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