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민 촛불문화제 열고 아베정권 규탄과 일본제품 불매운동 점화
상태바
이천시민 촛불문화제 열고 아베정권 규탄과 일본제품 불매운동 점화
  • 진영봉
  • 승인 2019.08.16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이천시민연대(공동의장 김동승, 박상욱)는 광복74주년을 맞은 8월 15일 오후 7시30부터 이천터미널 인근 라온펠리스 상가 앞에서 1천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일본 아베정권 규탄 및 일본제품 불매운동 확산을 위한 「이천시민 8·15 촛불 문화제」를 개최했다.

최근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한 상황에서 이천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개최된 촛불문화제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여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드높였다.

효양고 2학년 한승희 학생, 청년 대표, 상인 대표 등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자유발언을 통해 결의를 다지고 구호를 외쳤으며, “독립운동은 못했어도 불매운동은 한다”, “한일 관계가 정리되더라도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평생 실천하자” 등의 발언으로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라온펠리스 앞에서 시작한 촛불행렬은 주변 상가 시민들의 격려속에 중앙통 문화의거리로 행진하여 촛불문화제의 열기를 이어나갔다.

김동승 공동의장은 “세계평화를 위협하고 경제침략을 자행하는 일본 아베정권은 사죄해야하며, 제2의 독립운동에 임하는 각오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이천시민들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시민단체들과 시종일관 함께한 엄태준 이천시장은 “무역전쟁을 도발한 일본의 아베정부 규탄 촛불문화제에 많은 시민들이 동참하는 모습에 가슴이 벅차고, 김연아가 아사다마오를 물리친 것처럼, 방탄소년단의 한류문화가 일본을 점령한 것처럼, 대한민국이 일본을 이길 수 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천시민들이 광복절인 8월15일 이천터미널앞과 중앙통에서 아베정권 규탄과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펼치는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천시민들이 광복절인 8월15일 이천터미널앞과 중앙통에서 아베정권 규탄과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펼치는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천시민들이 광복절인 8월15일 이천터미널앞과 중앙통에서 아베정권 규탄과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펼치는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천시민들이 광복절인 8월15일 이천터미널앞과 중앙통에서 아베정권 규탄과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펼치는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천시민들이 광복절인 8월15일 이천터미널앞과 중앙통에서 아베정권 규탄과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펼치는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천시민들이 광복절인 8월15일 이천터미널앞과 중앙통에서 아베정권 규탄과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펼치는 촛불집회를 열었다.

 

진영봉
진영봉
icbong@hanmail.net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