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통기타클럽 동호회, ‘취미도 봉사도 열정가득’
상태바
이천통기타클럽 동호회, ‘취미도 봉사도 열정가득’
  • 진영봉
  • 승인 2019.07.18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 관내 순수 아마추어로 구성된 통기타 동호회가 구성 4개월여 만에 60여명의 회원들이 모여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천통기타클럽' 회원들이 그 주인공. '통기타'라는 같은 취미를 구심점으로 모인 이들은 취미생활을 공유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이천시 평생학습에 등록, 시민과 함께 하는 설봉공원 버스킹, 봉사공연, 각 지역 통기타 페스티벌에 출연하는 등 보다 뜻 깊은 활동에 열성적이다.

특히, 이천통기타클럽 회원 중에는 전국 아마추어 통기타계에 널리 알려져 있는 '그루터기' '해피랄랄라' '어울림' 등의 팀들이 속해있으며, 이들은 각 지역 통기타 축제 및 페스티벌에 이천을 대표하여 참여해 이천의 쌀, 도자기 등도 홍보하고 있다.

이천통기타클럽 정연성 회장은 "현재 70,80년대 청년기를 보낸 세대는 대부분 당시 열악한 경제 환경으로 인하여 문화적 욕구를 억눌러 온 세대"라며 "이제 경제적으로 안정을 찾은 중년에 접어들어 통기타를 매개로 하여 여가문화 충족, 중장년층의 문화 콘텐츠 교류 및 공연을 통한 회원 상호간의 즐거운 삶을 영위하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고 동호회 설립 취지를 전했다.

이어 정 회장은 "앞으로 이천통기타클럽이 친근한 노래로, 이천 시내 곳곳 거리에서 노래하며 이천시민들과 자주 만나기를 희망한다"면서 "동호회 활동과 더불어 재능기부 등 봉사활동도 더욱 폭넓게 참여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천통기타클럽은 오는 9월 잠실 호수공원에서 전국 각 시도 25개 팀이 참가해 펼치는 '대한민국 통기타 연합 페스티벌'에 이천을 대표하여 20명 규모의 팀으로 참가한다. 이들은 축제 1등을 목표로 올여름 더 뜨거운 열정으로 보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