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장도서관 개관 1주년을 맞아 ‘미래 꿈나무를 지원합니다’
상태바
마장도서관 개관 1주년을 맞아 ‘미래 꿈나무를 지원합니다’
  • 이천뉴스
  • 승인 2019.05.08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마장도서관 이영림

로비를 지나다 우연히 바닥을 열심히 닦고 있는 청소부를 보았다.
세상에서 가장 즐거운 일을 하듯 연신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신나게 청소를 하고 있었다. 대통령은 그에게 다가가 무엇이 그렇게 흥이 나는지 물어보았다. 그런데 그 청소부의 대답이 걸작이었다.
“저는 일게 청소부가 아닙니다. 저는 인간을 달에 보내는 일을 돕고 있는 중입니다.
NASA 청소부의 말입니다.

그렇습니다. 이천 시립 마장도서관이 개관1주년이 되었습니다. 그곳의 시설물관리 즉, 청소를 하고 있는 정무직원이 된지 저 또한 1년입니다.
미래의 작가와 산업에 기여할 꿈꾸는 나무들의 집합소인 도서관에서 근무합니다.
저 또한 그들을 만드는 것에 일조하고 동참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도서관 시설관리 그것이 제 직업입니다.

사계절의 변화를 느끼며 새벽의 공기를 가르며 쏟아지는 별빛을 어깨로 받으며 오늘도 경비 해제 소리 음을 경쾌히 누르며 입성합니다. 까만 어둠에 익숙해질 때쯤 일괄소등을 켜고 도서관 전체에 숨결을 불어 넣어 흔들어 깨웁니다.

“안녕! 오늘도 잘 부탁해”
맘속으로 찡긋 윙크를 합니다. 층마다 불을 켜고 휴지통을 비우고 재활용을 수거하고 화장실로 향합니다. 쓰인 휴지들을 거두어 들이고 변기세척을 하고 세면기와 거울, 그리고 바닥을 닦습니다.

“아주 좋아!”
그런데 변기의 해님 들이 번쩍 할 때면 사용자의 상황도 이해가 되지만, 마지막 처리가 아쉬울 때가 많이 있습니다. 마스크의 활용도가 미세먼지의 차단이 아닌 후각에 의한 가슴 두근거림을 차단함이라니 마스크, 이다지도 고마울 수가~~

처음 화장실 청소는 너무 힘이 들어 눈물이 났었습니다. 그것도 그럴 것이 결혼하고 25년 동안 남편이 담당하며 화장실청소를 해줬습니다. 그 많은 시간 남편 혼자 오롯이 우리가족을 위해 힘써줬단 생각하니 지금도 고마울 따름입니다.

그러던 중 25년 동안 안 했던 청소의 총량을 전 직업으로 마장도서관에서 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것은 내일이다 생각하고 하다 보니 “뭐 별거 아니군. 또 해님 햇님? 어이쿠 말이라도 해주시지 어머나~~” 이렇게 되었습니다. 도서관의 특성상 공시 수험생들이 계속해서 출근을 합니다. 아직 불안정한 그들은, 아침인사도 경쾌하지 못합니다. 맘으로 많이 힘들겠구나, 하면서도 그리 어린 나이에 매달리며 나아가는 현실이 안타깝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꼭 합격하라며! 어깨 한번 두드려주고 웃어줍니다.

1층에서 4층 각각의 바닥과 화장실과 계단을 마무리하고, 누구보다 맛있는 커피를 마시려 준비합니다. 학교 가는 아이들, 출근하는 차들, 마켓으로 장보러 오는 엄마들, 그제서야 눈에 들어오며 바깥으로 시선을 돌려 봅니다.

하루의 시작을 하는 많은 이들과 하루의 시작이 반은 지난 나, 모두가 주어지고 맡겨진 일에 최선을 다해 해내가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점심시간 때면 화장실 검열을 한번 더 합니다. 세면대 물기도 닦고, 핸드 타올 두루마리 휴지도 교체합니다.

가족열람실의 오전은 따사롭습니다. 학교가 파하고 가방 메고 책 읽으러 오는 우리의 미래 아이들은 얼마나 예쁜지 아마 보셔야 알 듯 합니다.
꼬물거리는 발가락으로 집중하며 책보는 아름다움은 도서관 아니면 만나기 힘들지 싶습니다.

퇴근 전 다시 한번 확인하러 바라보며 오르내립니다. 커피를 쏟았는지 끈적거리는 바닥은 없는지 엘리베이터는 깨끗한지 휴게실 쓰레기가 떨어져 있진 않는지 등등..

하루가 이렇게 또 마무리 되어 갑니다.
오후 늦게 바라보지 못할 마장도서관이 별일 없이 밤새 안녕하길 바라며 난 퇴근합니다.

몰랐던 일화 하나 소개합니다.
도산 안창호는 갓 결혼한 부인(이혜련여사)과 함께 1902년 미국으로 갈 것을 결심합니다. 앞서가는 미국 교육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기에 열흘 정도의 지루한 항해 끝에 멀리 하와이가 보였는데 망망대해에 떠 있는 하와이가 인상 깊어 스스로 도산 (島山) 이란 호를 지었다고 합니다. 처음에 도산은 샌프란시스코에서 가정 고용인으로 청소하는 일을 하며 생계를 꾸렸다고 합니다. 맡은 일을 얼마나 열심히 했는지 한 백인이 “당신은 어느 나라 사람입니까? 당신은 청소부가 아니라 신사입니다.”라고 감탄하면서 약속했던 것보다 더 많은 돈을 지급했다는 일화가 전해집니다.

가슴이 뜨거워짐을 느낍니다. 독립투사의 행보가 저와 같은 청소부였다니, 흔들림 없는 정신의 움직임이 지금도 느껴지는 듯 합니다.

어떠세요?
책 한 권 보러 오시겠어요? 무수한 책 숲에서 나만의 희열과 가슴 뜀을 느끼며 하루 마무리 하는 것도 얼마나 큰 행복인지 꼭 한번 느껴보셨으면 합니다.
창 밖으로 보이는 5월의 싱그러움과 책 숲에서 거니는 당신이 되실 준비 하셨는지요?

혹시 알아요,
제가 커피 한잔 옆에 놔드릴지.
아니! 차 한잔 같이 하시죠!
놀러 오세요 이천 시립 마장 도서관
마장도서관 개관1주년을 축하합니다.

끝으로 우리 딸의 엄마는 청소부 시를 옮기며 마무리 합니다.
건강과 행복 모두에게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