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항작사와 함께하는 재난·재해대비 통합시범훈련
상태바
이천시, 항작사와 함께하는 재난·재해대비 통합시범훈련
  • 진영봉 기자
  • 승인 2019.04.15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15일 설봉공원, 항공헬기 6대·소방차 등 총출동

이천시는 1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설봉공원에서 육군항공작전사령부, 육군특수전사령부, 171연대 등 군부대 인원들과 이천소방서, 이천경찰서, 이천시 의용소방대, 자율방재단, 해병대전우회, 공원 이용자 등 민·관·군 500여 명이 모여 2019년 재난·재해대비 통합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최근 강원도 지역에 발생한 대형산불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한 상황을 고려해 이천지역 민․관․군이 대형 산불발생 시 항공 헬기 및 소방펌프차를 동원하여 진화하는 시범과 지상 긴급환자 발생시 소형기동헬기를 이용한 환자 후송, 수상 조난자 발생시 대형기동헬기를 이용한 저고도 고무보트 구조 시범 순으로 진행됐다.

이를 위해 이천시와 항작사는 ▲산불발생 ▲차량접근 제한지역에서의 환자발생 ▲익수사고 발생 등 복합적인 재해재난 상황을 상정했으며, 군 헬기 6대와 소방펌프차 등 실장비와 병력을 다수 투입했다.

항공작전사령부는 설봉공원 인근 야산에 산불이 발생한 상황을 가정한 가운데, 중형기동헬기인 UH-60(블랙호크)와 대형기동헬기인 CH-47(시누크)가 호수에서 밤비바켓을 활용해 물을 담수 한 후 화재지역 상공에 투하하는 산불진화 훈련을 실시했다.

이후 차량진입이 제한되는 장소에 응급환자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하고, 의무후송헬기인 KUH-1(수리온)가 호이스트(hoist)를 이용해 환자를 구조해 병원으로 신속히 후송하는 의무후송 훈련을 했다.

이어서 CH-47(시누크)가 저고도 비행을 하는 가운데 특전사 요원들이 고무보트를 이용해 설봉호수로 투하되어 물에 빠진 사고자를 구조하고 다시 항공기 내부로 진입하는 훈련도 선보였다.

또한 항공작전사령부에서는 항공헬기 2대, 각종 군 전투장구류, 의무후송 장비를 전시했으며, 이천소방서에서는 소방장비 체험, 심폐소생술 등의 교육도 함께 진행했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항공작전사령부의 헬기와 그 역할을 볼 수 있는 기회가 흔치 않은데 이번 훈련을 통해 이천시민들에게 재해재난대비의 중요성도 인식시키면서 헬기의 역할도 알릴 수 있어서 뜻깊은 훈련이었다”며 “시청, 소방서, 경찰서, 군부대, 단체 등이 참여하면서 민·관·군이 함께하는 훈련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된 것 같다. 특히 시민과 함께하는 항공작전사령부의 고마움을 시민이 알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 이천시와 항공작전사령부가 재난 재해대비 통합시범훈련을 실시하고 있다.(오른쪽에서 6번째 엄태준 이천시장 7번째 허건영 육군항공작전사령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