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오피니언 피플 라이프 커뮤니티
 2018.9.21
이천, 이천소방서
> 뉴스 > 도정뉴스
     
한국도자재단, `한·중·일 가마터 조사와 활용`을 주제로 세미나
2018년 07월 05일 (목) 08:44:54 진영봉 기자 icbong@hanmail.net
   
 
  ▲ 광주조선백자요지 발굴현장사진  
 

한국도자재단(대표이사 서정걸)은 5일 ‘제2차 광주조선백자요지 학술세미나’를 서울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한다.

한국도자재단은 지난 2010년부터 광주조선백자요지의 보존 및 유지관리, 학술조사연구, 정비와 활용방안 연구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 광주조선백자요지는 조선시대 중앙관요가 밀집되어 있는 곳으로서 현재 약 320여 개의 가마터가 남아있다.

광주시 일대는 조선시대 초부터 관영사기공장이던 사옹원의 분원이 있어서 왕실과 관청에서 사용하는 자기를 제작해 왔으며, 땔감이 풍부하고 질 좋은 백토로 유명하여 백자 제작의 최적지였다. 이러한 광주조선백자요지는 관요 설치 이전부터 분원까지 도자기의 제작양상과 시기별 특징이 잘 나타나 있는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곳으로서 1985년에 사적 제314호로 지정되었다.

‘제2차 광주조선백자요지 학술세미나’는 ‘한·중·일 가마터의 조사와 활용’을 주제로 한국·중국·일본 도자전문가의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특히, 사가현 가라츠시와 나가사키현 하사미쵸 등 일본 자기가마터 사적 현황이 국내에 최초로 소개되어 학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밖에도 경기도 광주 분원관요 유적의 조사 성과와 한양도성 출토 관요백자의 양상, 중국 경덕진요의 고고학적 조사와 보존관리 현황 등 각계 전문가의 발표와 토론을 통해 한·중·일 가마터의 향후 보존 및 활용에 대해 서로 교류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서정걸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가마터의 보존 및 활용이 잘 되고 있는 일본과 중국의 가마터 사례를 통해 보존 가치가 있고, 활용 가능성이 높은 광주조선백자요지의 보존 및 활용에 대한 새로운 방법을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천시민이 참여해 만들어 내는 인터넷 지역신문 ▶ 이천뉴스 후원하기
진영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이천뉴스(http://www.2000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천시 자살예방을 위한 생명사랑 ...
이천시 ‘행복한 동행’사업에 성금...
이천소방서, 주택화재 소화기로 주...
이천시 창전동, 한가위 사랑의 송...
이천라이온스클럽, 창전동에 이웃돕...
이천시시설관리공단, 추석연휴 공영...
이천시,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사...
송석준 의원, 경강선 일일 명예역...
경기도, 예산바로쓰기 도민감시단 ...
이천시 증포동, 희귀난치성 장애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代) : 031) 638 - 9114 주소 : 경기도 이천시 증일동 99번지 이천뉴스
<정기간행물등록번호 :경기 아 00156 | 등록일자 2008년8월1일 | 발행·편집인 진영봉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석
Copyright 2006 이천뉴스 All right reserved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및 사용시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