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배섭의세상읽기
처음부터 그랬지
icon 원적산 전문위원
icon 2016-07-05 11:37:01  |   icon 조회: 1270
첨부이미지
흙 속에서
꿈틀거리는 살점들 깨어나
황량하게 침묵하며
익숙하도록 죽음을 잉태한다.
땅 속 깊숙이 박혀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마을에서.

처음부터 그랬지.

상주(喪主) 하나 없어도
슬그머니 노을 속에 저물어도
바람 따라 술 한 잔에
잠시 머물다 가도
쌀밥에 고깃국이 아니어도
자정이 되면 제상(祭床) 앞에
기립(起立)한 자손들
달빛으로 저물고 있다.

사라지면, 아름다운 것들은
그렇게 대수롭지 않게 온다.

남 몰래 선산(先山) 팔아
치매 중풍 들었다는 당숙은, 매번
20년 전 세상을 뜬 어머니는
요즘 어떠신지 묻는다.
그리고, 남은 사람들이
사람을 묻고 또 묻을 준비를 한다.

처음부터 그랬지.






=글, 사진 : 신배섭(문학박사, 시인)
2016-07-05 11:37:01
14.35.93.1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