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배섭의세상읽기
시(詩)가 필요 없는 날
icon 원적산 전문위원
icon 2014-07-16 10:27:41  |   icon 조회: 1996
첨부이미지
시(詩)가 필요 없는 날
솔직한 세상이
얼마나 더 멀리 보일까.

세상에서 가장 감동적인
사람만이 득시글거린다면
까닭 없이
서로의 눈을 외면하고
깨끗한 입을 슬그머니
주머니 속에 감추고 싶다.

시(詩)가 필요 없는 날
따뜻한 밥에서도
설익은 살맛이 날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몸과 몸이 맞물려 뒤섞인다면
이유 없이
서로의 입을 외면하고
맑은 눈을 가만히
양말 속에 감추고 싶다.

시(詩)가 필요 없는 날
함부로 달려온 세상 한 복판에서
밤마다 구둣발은 구둣발을 만난다.

-그러면서 비로소 내일은 사라졌다.


=글, 사진 : 신배섭(문학박사, 시인)
2014-07-16 10:27:41
14.35.93.19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